팀 인터뷰: 민주 (개발팀)

회사에서는 관심이 가는
어떤 팀? 개발팀Cause는? 종교
어떤 역할? 개발자기술은? React


🟢 업무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저는 마이스터고를 졸업하고 이제 3년차 개발자가 된 탁민주입니다.

어떤 업무를 담당하고 있나요?

요즘에는 Pay 1,000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어요. 1,000 명의 고객이 생겼을 때에도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기반을 구축하는 작업이에요. Pay는 도너스의 결제모듈을 의미해요.

최근에 진행한 일은 프론트엔드에 구축되어 있던 결제 관련 로직을 모두 백엔드로 옮기는 작업이에요. 프론트엔드는 리액트 등 새로운 프레임워크가 계속해서 등장하는 추세이고, 그에 맞춰 유연하게 변화할 수 있어야 해요. 그만큼 확장성과 편리한 유지보수가 중요하죠. 결제 관련 처리가 백엔드로 통합되면 앞으로 프론트엔드를 더 민첩하면서도 안정적으로 개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팀은 어떤 방식으로 업무를 진행하나요?

크게 유지보수 등 일상적으로 주어지는 일과 목표를 세우고 개선하는 일로 구분돼요. 특정 이슈가 발생했을 때 개선 목표와 과업이 함께 도출되는데요. 이 부분에서는 자발성이 중요해요. 내가 진행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사전에 이슈를 공유하고 의견을 내는거죠. 의견을 내려면 미리 준비를 해야 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학습으로 이어지는 편이에요.

의견을 낼 때는 팀에서 논의할 수 있는 수준까지 대안을 정리하는 것이 중요해요. 해당 이슈에 대해 내가 어떻게 하고 싶은지가 정리 되어야 함께 논의하고 결정할 수 있거든요. 자신이 아는만큼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거죠.


🟢 성장

해당 업무를 수행할 때 필요한 역량은 무엇인가요?

체력이 중요한 것 같아요. (웃음😂) 요즘에는 회사의 지원을 받아서 주말마다 리액트 강의를 수강하고 있는데요. 주말에는 강의를 듣고, 2주에 1번은 과제를 제출해야 하는데 들어가는 노력이 만만치 않더라고요. 게다가 매주 Pay 1,000 프로젝트의 TF 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준비를 하다 보면 기본 체력의 중요성을 느껴요.

처음과 비교해 어떤 점에서 가장 많이 성장했나요?

입사 초기와 비교해서 내가 갖고 있는 기준이 높아졌다는 점이 가장 달라요. 시스템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니까 그에 맞추다 보면 제 실력도 늘어나고, 실력을 유지하려다 보니 기준도 높아지는 거죠. 그 이후로는 이런 과정의 연속이에요. 다시 시스템이 성장하고, 다시 새로운 문제가 주어지고, 다시 기준이 높아지게 돼요.

가장 어려운 순간은 언제였나요?

소통이 안 될 때가 가장 답답하고 힘들었어요. 서로 같은 용어를 사용하고 있는데도 이해하는 포인트가 다른 경우가 종종 있더라고요. 처음에는 대화가 잘 되지 않을 때 왜 그런지를 잘 몰랐어요. 몇 번 경험하다 보니 용어의 문제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죠. 그다음부터는 소통하는 과정에서 비슷한 문제가 생겼을 때 단어를 하나하나 짚으면서 서로의 이해도를 맞추려는 노력을 많이 해요. 그러면 많은 부분에서 해결이 되더라고요.


🟢비전

팀에 합류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면접이 인상에 남았어요. 면접을 보면서 ‘아. 이 사람이랑 같이 일해보고 싶다. 좋다.’ 라는 느낌을 받았거든요. 당시에 제가 개인적으로 다운되어 있는 상태였는데 면접을 보고 질문과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신기하게 에너지를 많이 받았어요. 그게 제 삶에 위로가 많이 되었던 것 같아요.

일하면서 어떤 점이 좋았나요?

결제 모듈의 모니터링 체계를 제안하고 구축했던 것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결제 모듈의 갓 초기에는 아직 모니터링 체계가 만들어지지 않아서 발생하는 모든 오류에 대한 알림을 제가 받아보고 있었거든요. 고객이 늘어나면서 더 이상 이렇게 하면 안 되겠다 싶었고 목표를 잡아 개선을 시작했어요.

사용자가 즉시 받아야 하는 알림과 모아서 처리해야 하는 알림을 구분했고 지금까지 몇 차례에 걸쳐서 개선을 해왔어요. 스스로 필요하다고 느낀 이슈에 대해 직접 프로젝트를 제안하고, 이후에도 점진적으로 살을 붙여온 과정이 참 좋았고 기억에 남아요.

우리 팀에 잘 적응할 수 있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요?

배려심이 있고 다른 사람을 존중할 줄 아는 사람이요. 회사라는 공간에서는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어울려야 하잖아요. 자신이 근거를 댈 수 있는 부분에 대한 고집은 중요하지만, 근거 없이 자기 고집만 너무 내세우면 다른 사람에게 폐가 되는 것 같아요. 서로 배려하는 문화 속에서 근거 있는 주장을 펼치는 것이 가장 좋아보여요.


🟢 생활

브릭투웍스의 첫인상은 어땠나요?

굉장히 개방적이라고 생각했어요. 파티션도 없고 사무실의 층고도 높아서 공간이 되게 탁 트여 보이더라고요. 그리고 문화적으로 수평적이라는 느낌이 들었어요. 저를 부를 때 처음부터 다들 ‘민주 님’이라고 부르시더라고요. 그때는 진짜 어색했는데 지금은 저도 자연스러워졌죠 (찡긋😄)

업무 중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알려주세요.

이게 에피소드일지는 모르겠는데 최근에 눈이 펑펑 내리던 날에 위험할 것 같으면 일찍 퇴근하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일찍 퇴근할 수 있도록 배려를 받았는데 그 배려가 되게 좋았어요.

회사 생활을 하면서 감사한 것은 무엇인가요?

제가 해야 하는 당연한 일인데 그 일을 당연하게 생각해 주지 않는 팀원들이 있어서 감사했어요. 최근에 제가 배포했던 코드에 영향을 받아서 CSS가 깨졌던 적이 있거든요. 사용자에게 직접적으로 보여지는 부분이다 보니 긴급하게 수정 작업을 진행했어요.

그때가 밤중이었는데 팀원들이 수고했다고 고맙다고 해주더라고요. 어떻게 보면 제 작업으로 인해서 발생한 문제이다 보니 제가 고치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잖아요. 근데 감사하다고 말해줘서 ‘아. 이게 감사한 일이구나.’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나요.

Scroll to Top